본문 바로가기

연예계

1990년대 연예인 찌라시 X-file 세번째

어디까지나 소문일뿐이며 100% 사실은 아님을 미리 밝혀 드립니다.

본 내용은 펀글이므로 진실여부는 본인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

현재가 아닌 당시에 핫하던 소문임을 감안하고 보시기를 바랍니다.

이번에 소식은 1990년대 증권가 연예인 찌라시 X-file C입니다.

1990년대 연예인 찌라시 X-file 세번째

1990년대 이후에 당시 미스코리아들도 상당수가 이 매X파문에 휘말려 있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미스코리아 진,선,미와 입상권을 제외하고는 헐값에 거래되고 있었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1987년 미스코리아이던 MC 장Y정은 대구 출신으로서 어려운 가정형편으로인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합니다.

그로 인해서 상류층과의 관계에 열을 올렷다는 소문이 잇으며,이후 장윤J은 신한은행의 오너의 조카과 결혼했지만,나중에서야 신한은행 오너의 조카가가 장Y정에 대해서 알고 파토를 냈었다고 합니다.

평범한 일반인의 사람이 연예인과 결혼을 한 후에 나중에 별다른 이유가 없이 이혼할 때는 대부분 남편들이 이를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영화배우가 되기 전부터 평범한 회사원과 사귀던 여배우 심H진,대한항공 조종사와 사귀던 여배우인 배J옥의 예를 들수 있습니다.

아나운서는 연예인들과는 다르게,성관계라고하기 보다는 그들 사회내에서 관계가 형성이 되기도하는데 특히나 여기에 박성범이나 변웅전 등 악질을 만나게 되면 인생이 꼬인다는 설이 있었습니다.

 

+변웅전은 아나운서인 박Y선과 관계를 가졌으며,자기도 모르게 박영S을 사랑해서 박W선이 결혼한 후에도 박Y선에게 '그립다' 어쩌구 저쩌구 하는 편지를 보냈는데 이게 박영S의 남편에게 들켜서 이혼했다는 설이 있습니다.

박성범은 신입 아나운서들을 다 한번씩 건드리는걸로 유명했다고 합니다.

또한 연예계의 유명한 강B자와 사M자등의 고참 연예인들이나 매니저들이 직접 주선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합니다.

이는 꼭 돈을 주고 받고하는 ㅈㄱㅁㄴ이 아닌 상납차원에서의 거래가 많았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이와 함께 PD들이 캐스팅의 권한을 가지고 잇다는 이유로 연예인들의 멱살을 쥐어잡고 흔드는 경우가 당시에는 많았다고 합니다.

 

허준이라는 드라마를 기억하시나요? 메인 PD와 드라마에서 허준의 마누라로 나오는 홍W민이가 드라마 촬영 뒤에 아무도 없는 줄 알고서 차안에서 관계를 가지다가 출연자들에게 들켜서 개망신을 당햇다는 설도 있습니다.

이 외에도 SBS프로그램에서도 에로배우들이 ㅈㄱㅁㄴ의 일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이들은 연예인이지만 그와는 다른 부류로 상당수가 룸살롱나 윤락가에서도 발굴이 되는 경우가 심심치 않다는 설이 있습니다.

+비디오영화인 '서울 빠떼루'에서 데뷔하면서 최초의 여대생 출신의 에로배우라고 소문이 났던 이W영은 사실은 룸살롱 출신이었다는 것이 밝혀진 바 있습니다.

+여배우인 진D희는 룸살롱에서 전 대호 프로덕션의 사장인 신영일의 눈에 띄어서 캐스팅 되었다고 합니다.

진도H는 영화 출연 이후에도 룸살롱 2차를 뛰었었는데,300만원 수준으로 한창 때는 더 받을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스스로 자신의 몸값을 낮추엇다는 소문이 잇습니다.

이 사건으로 인해서 신영일은 아내와 이혼하면서 아내에게 모든 경영권을 빼았겼으며 택시기사로까지 뛰다가 다시 에로영화계에 진입하는 재기에 몸무림치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쓰레빠 퍼온글의 퍼온글임

앞서 글 서두에서 말한바 잇지만 어디까지나 떠도는 소문을 적은것이며 판단은 각자의 몫입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