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계

구자욱 야구선수 프로필 학력 나이 키 몸무게 고향 출생지 가족관계 결혼 이혼

삼성 라이온스의 외야수인 구자욱에 대한 프로필 학력 나이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구자욱 선수는 삼성 라이온스의 외야수로,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로 입단했지만, 초기에는 쭈욱 2군에만 머물렀으며 시즌 후에 바로 군대 대신에 상무 야구단에 입단하게 됩니다. 

구자욱 선수는 2013년에는 3번이나 5번 타자로 출장하면서 시즌 중반에는 3할 중반대의 타율을 기록햇으나, 시즌 후반에는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3할대의 타율로 시즌을 마치게 됩니다. 

장타율이 늘었으며 볼넷과 삼진의 비율도 꽤나 개선된 모습을 보였었습니다. 2013년 시즌 말에는 동아시아컵에서 상무:경찰 연합팀의 일원으로 출전, 경기에서 좌익수로의 전향을하게 됩니다. 

2014년에는 1루수로 주로 나오면서 우익수와 지명타자로도 출전하기도 햇으며, 그가 3루수의 수비를 부담스러워 해서가 이유입니다. 포지션은 주로 1루수,좌익수,3루수를 맡았으며, 0.357의 타율로서 남부리그 타율 1위를 하게 됩니다. 

 

U-21 야구 월드컵에 참가해서 4할이 넘는 타율과 6도루를 기옥하면서 절정의 타격감을 보여주었으며 도루왕 타이틀까지 거머지게 됩니다. 이 대회에서 2루수와 중견수로 출장, 2014년 시즌에 투수,포수,유격수를 제외한 모든 포지션을 소화했다고 합니다. 

구자욱은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 때에 맹활약하면서 기대를 한몸에 받았지만, 외야수의 최형우,박한이,박해민,내야수의 채태인,박석민을 제치는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서범 경기때에 부상을 당해서 출전하지 못한 채태인을 대신해서 개막전 엔트리에 들어가게 되고, 3월 28일 SK 와이번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출전합니다.

데뷔 첫 타석에서는 땅몰로 물러났지만, 두번째 타석에서그는 2루타를 쳐내서 데뷔 첫 안타와 함께 타점을 기록합니다. 

 

4월 1일 KT전에서는 정대현을 상대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시즌 초반에는 아쉬운 1루 수비를 보여주었습니다. 두번째 홈런을 기록한것은 4월 3일부터 타격감이 안 좋아지게 되자,강봉규가 한동안 1루수로 출전하면서입니다. 

4월 9일 롯데전에서 김승회를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쳐내면서 데비 첫 끝내기 안타를 기록합니다. 바로 다음날 경기에서 부상당한 채태인이 1군으로 올라와서 첫 선발 출장햇지만, 한 타석만에 구자욱과 교체되었으며 그는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로 맹활약하게 됩니다. 

채태인은 다시 2군으로 내려가면서 주전자리를 이틀만에 꿰차게되었으나, 다시 타격감이 안 좋아져서 김정혁이 주전으로 나서게 됩니다. 그렇지만 김정혁도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이고, 4월 29일에 그는 구자욱은 다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게 되면서 데뷔 첫 3안타를 기록합니다. 

그 뒤에도 꾸준한 타격감을 끌어올린 그는 채태인이 부상에서 돌아오게 되자, 타격 부진에 빠진 박해민을 대신해서 중견수로도 출장하면서 꾸준히 경기에 나서게 됩니다. 

5월 21일 두산전에서 윤명주을 상대로해서 홈런을 기록, 이 홈런은 팀의 통산 4,000번째 홈런이었습니다.

 

6월 3일에는 롯데전에서 이승엽의 KBO 최초 400홈런이 나오는 날 수비로 출전한 구자욱은 나란히 홈런을 기록하면서 자신이 포스트 이승엽의 자격이 있다는 것을 증명합니다. 구준한 타격감을 올리던 구자욱은 시즌 3할대의 타율을 기록하게 됩니다. 

그 뒤에 구자욱은 부상으로 인해 빠진 박석민과 박한이를 대신해서 3루의 수비와 우익수 수비도 소화하면서 수비에서의 재능도 보이게 됩니다. 전반기에는 0.329의 타율과 9홈런으로 2015년 올스타전에서 드림 올스타의 1루수로 뽑히기도 합니다. 

8월 4일 KT전에서는 저마노를 상대로 안타를 쳐내면서 신인 최다 경기 연속 안타인 2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으며, 다음 날 경기에서도 안타를 기록하면서 2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게 됩니다. 

8월 22일 롯데전에서 5타수 5안타,5득점,1홈런으로 맹활약하면서 생애 첫 5안타,5득점에 두 자릿수 홈런까지 달성합니다.8월 22일 롯데전에서는 타격 후 옆구리 통증으로 시즌을 마감합니다.

하지만 역대 신인 최고 타율을 갱신합니다. 최종 성적은 11홈런,17도루,57타점,97득점이었습니다. 이는 타율 3위,득점 10위,출루율 10위의 기록이었습니다. 비록 한국시리즈에서는 0.286의 타율대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팀은 준우승에 그쳤지만, 김하성과 조구근을 제치고 신인왕을 거머지게 됩니다. 삼성에서는 구자욱 그의 자리를 확고히 하기 위해서 팀은 채태인을 넥슨 히어로즈로 보내고 김대우를 받아오는 1:1 트레이드를 합니다. 

팀에서 3번 타자겸 1루수를 맡아서 활약했지만, 운동선수라면 으레이 겪게 되는 크고 작은 부상으로 인해서 전 경기에는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3할태의 타율과 14홈런으로 데뷔 시즌보다 좋은 기록을 남기게 됩니다. 

구자욱은 수비에서의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서 외야수로의 전향을 합니다. 이전에 두 시즌은 부상을 달고 살았지만, 이 시즌에는 별다른 부상 없이 전 경기에 출장하였습니다. 

특히나 장타의 비율이 가장 많이 늘었으나, 그에 반해서 삼진 비율도 많이 늘어나게 됩니다. 이 시즌에서 100득점-100타점의 기록을 세우게 됩니다. 구자욱은 시즌 초반 극심한 슬럼프에 빠지고, 옆구리 부상까지 있었지만, 5월 타율이 4할 1푼 8리에 달하면서 슬펌프를 떨쳐내었습니다. 2시즌 연속 20홈런을 쳐내었고 여러 시행 착오를 거치면서 자신만의 스윙도 만들어 냅니다. 10월 13일 역대 5번째 세자리수 득점을 달성했습니다.

구자욱의 프로필은 1993년 2월 12일 27살,대구 출신으로 대구 본리초등학교 졸업/경복중학교 졸업/대구고등학교를 졸업하였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